컨텐츠 바로가기

TOP

() 해외배송 가능

문학동네시인선) 당신의 이름을 지어다가 며칠은 먹었다 - 박준 기본 정보
문학동네시인선) 당신의 이름을 지어다가 며칠은 먹었다 - 박준


한국시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는 「문학동네시인선」 제32권 『당신의 이름을 지어다가 며칠은 먹었다』. 2008년 《실천문학》으로 등단한 저자의 이번 시집은 전통적인 의미에서의 ‘서정(Lyric)’을 담은 시편들로 구성되어 있다. 작고 소외된 것들에 끝없이 관심을 두고 지난 4년간 탐구해온 저자는 이 세계를 받아들이고 산다는 것, 그리고 그 안에서 마주하는 죽음의 순간들에은 대한 짙은 사유를 우리에게 들려준다. ‘인천 발달’, ‘지금은 우리가’, ‘미인처럼 잠드는 봄날’ 등의 시편들과 함께 저자의 시집을 열렬히 동반하며 그가 시를 쓰던 몇몇 순간을 호명한 허수경 시인의 발문이 수록되어 있다.


- 저자 박준은 1983년 서울에서 태어나고 자랐다. 문학을 잘 배우면 다른 이에게 줄 수도 있다는 사실을 대학과 대학원에서 알았다. 2008년 『실천문학』으로 등단했다.

소비자가 0
국내/해외배송
싸이월드 스크랩 싸이월드 스크랩  
point
  • 100 (2.00%)
  • 무통장 결제시 적립금 0 원 ( %)
  • 카드 결제시 적립금 0 원 ( %)
  • 실시간 계좌 이체시 적립금 0 원 ( %)
  • 적립금 결제시 적립금 0 원 ( %)
  • 휴대폰 결제시 적립금 0 원 ( %)
제휴 적립금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price 재입고 알림 SMS
quantity

updown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REVIEW

게시물이 없습니다

Q&A

게시물이 없습니다